마스터포유(Master4U)
Monday, 17 of January
 

로그인
과부 동동주 나도 한 잔 마셨네
관리자  2012-12-26 11:21:55 Hit:17935
링크 #1: http://m.cafe.daum.net/khykhr07/3RLQ/2416?listURI=%2Fkhykhr07%2F3RLQ%3Fprev_page%3D2%26firstbbsdepth%3D000cc%26lastbbsdepth%3D00



과부 동동주 나도 한 잔 마셨네


과부가 농사를 짓는다는 것은 여간만 어려운 일이 아니었다.

남편이 살아 있을 때는 동네 일꾼들도 일을 곧잘 해 주었는데,남편이 죽고난 후론
같은 품삯을 주어도 영 일이 되질 않았다.

전 같으면 사흘에 끝낼 모심기도 일주일이 걸려도 끝내지 못할 정도로
지지부진했다.
동네 일꾼들이 아침부터 과부댁 논에 들어가 모를 심지만 품삯 받고 하라는 일은 않하고
과부 엉덩이가 어떻고 , 한 번 안아 봤으면 저떻고 저희들끼리 찧고 까불며 킬킬거리다 보면
일도 않되고 해는 서산 넘기 일 수였다.
생각타 못한 과부가 고심끝에 묘책을 찾아냈다.

이튿날 아침 일하러 온 첫 번째는 박서방, 과부는 박서방을 뒤안으로 불러 눈웃음 치며
동동주 한 대접을 떠주고 이렇게 말했다.
"박서방님, 이 동동주는 박서방에게만 드리는 거예요.
다른사람한테 는 절대로 말하지 마세요.
약속하시죠?."
박서방은 과부가 떠 준 한 잔의 동동주와, 귀에 대고 은밀하게 속삭인 달콤한 음성,
그는 숱한 연적들을 물리치고 드디어 백마 탄 기사가 되었다.

이 같은 일이 이 날 일 하러 온 조서방 장서방 홍서방 최서방 김서방 권서방 송서방 신서방 민서방 정서방
모든 서방 잡놈들이 과부 동동주 한 잔씩을 얻어 마셨고 귀에 대고 나그나긋 속삭이는 달콤한 목소리에
너도나도 백마 탄 기사가 되어 논으로 달려 갔다.
포동포동한 과부의 우유빛 속살을 생각하고  머지않아 그녀를 품안에 안는다고 생각하니
입속에는 침이 꿀꺽 넘어가고 일 손은 가볍고 신바람이 절로 났다.
그리고 뭍 사내들 중에 오직 나만이 선택받은 행운아라고 조서방 최서방 홍서방 등등
모든 잡서방 놈들이 혼자서 딸딸이를 치고 있었다.
이 날은 그 어느 누구도  과부 엉덩이타령을 부르는 놈이 없었다.
그렇게 해서 일을 일찍 끝낸 잡놈의 서방들이 냇가에서 손발을 씻을 때,
평소 입방아 잘 찧는 촉새란 별명의 홍서방이 누구에게도 말하지말라는 과부의 입 단속을
잊어버리고, 입이 근질근질 해 불쑥 내 뱉는 말,

" 자네들은 헛거여, 나는 오늘아침 과부 동동주 얻어 마셨네"

그러자 일제히 쏟아지는 잡놈의 서방들이 지르는 함성,

"뭐? 뭐라구? 나도 오늘 아침 과부 동동주 마셨는데...!
본문인쇄본문메일발송
모자란 놈과 미친 놈
남녀의 성감대 포인트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ChanBi